Seoul & London 14 June 2018:  Leading Korean carbon credit company CPE Cell as specialty developer within CDM and Renewable Energy has signed an Agreement with the world’s largest and longest running Carbon Exchange company, London based Carbon Trade Exchange (CTX).

The deal gives CPE Cell access to a Global supply of Carbon Credits for both compliance with the Korean ETS (Carbon Market) and for corporations to take voluntary action to become ‘carbon neutral’.

CPE Cell has almost 20 years’ experience in the Carbon origination space and has leveraged that knowledge to transform into what they believe will become Korea’s leading supplier of carbon credits of ALL types in Korea and across Asia.

CPE Cell President & CEO, Mr. Jae Soo (Paul) Yoo says “Carbon Trade Exchange is the world’s leader in technology driven carbon trading. The CTX brand is world renowned and we believe this partnership stands us apart in the Korean market. With more innovations to come, we intend to take a dominant position and keep it”.

CTX created a world first recently when the company established an agreement to link with the UNFCCC CDM Registry to trade CERs into the global voluntary market. The two parties intend to use this unique technology to streamline the cumbersome supply process of CER carbon credits to Korean and Asian buyers. This CPE deal is fully supported by the CTX ‘parent’ company Global Environmental Markets (GEM), a FinTech company which develops exchange technology across multiple sectors.  Wayne Sharpe, GEM’s CTX founder & CEO states “Korea is the biggest new carbon frontier today and we have been blessed to be able to engage and partner with such a respected and prestigious firm as CPE Cell. Paul and his team are truly professional and entrepreneurial – we are very happy”.

The deal was signed in person at the recent ‘Innovate 4 Climate’ summit in Frankfurt Germany in May at which GEM were a Gold Sponsor. The first major trade of CER’s was completed on the same day as the historic deal between the USA and North Korea was signed in Singapore – a positive omen.

 


CDM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의 탄소배출권 회사인 씨피이셀은 런던에 소재한 가장 크고 오래된 경험을 지닌 탄소 거래소 CTX (Carbon Trade Exchange)와 계약을 체결하였다.

이 체결은 씨피이셀이 한국의 ETS (Emission Trading Scheme)를 준수하면서 일반 기업이 자발적으로 ‘탄소 중립’을 취하기 위한 글로벌 탄소배출권 공급에 대한 접근을 제공한다.

씨피이셀은 탄소배출권 분야에서 20 년 가까이 경험을 쌓아 왔으며 그 지식을 바탕으로 한국과 아시아 전역의 모든 유형의 탄소배출권 공급 업체로서 한국을 이끌어 갈 것이다.

씨피이셀의 유재수 (President & CEO) 대표는 “CTX는 기술 주도 탄소 거래의 세계에서 선두 주자입니다. CTX 브랜드는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으며 이 파트너쉽은 한국 시장에서 우리를 대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더 많은 혁신으로 우리는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그것을 유지하려고 합니다.”라고 하였다.

CTX는 최근에 글로벌 자발적 시장에서 탄소배출권(CER)의 거래를 위해 세계 최초로 UNFCCC의 CDM Registry와 직접 연계하여 https://phenadip.com 탄소배출권 계약이 바로 체결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발하였다. 두 회사는 세계 유일의 특별한 시스템을 이용하여 탄소배출권을 한국 및 아시아 시장의 구매자에게 공급하는 과정을 간소화할 것이다. 씨피이셀과의 이 계약은 CTX의 모회사 인 Global Environmental Markets (GEM)이 지원하고 FinTech는 여러 분야의 거래 기술을 개발하였다. GEM 및 CTX의 설립자 겸 CEO인 웨인 샤프(Wayne Sharpe)씨는 “한국은 오늘날 가장 큰 새로운 탄소시장이며 우리는 씨피이셀과 같은 존경 받고 권위 있는 회사에 참여하고 협력할 수 있는 축복을 누리고 있습니다. 유재수 대표와 그의 팀은 진정으로 전문가이고 기업가입니다. 우리는 매우 행복합니다.”라고 하였다.

이 협상은 GEM이 후원하였던 5 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Innovate 4 Climate’ 정상 회의에서 직접 서명되었다. 탄소배출권의 첫 번째 주요 거래는 싱가포르에서 미국과 북한 간의 역사적인 협상이 서명된 것과 같은 날에 완료되었다. 이것은 긍정적인 징조이다.


Notes to Editors:

About CPE Cell:

CPE Cell is leading the field of CDM & Renewable Energy as only professional specialty developer in Korea. As a specialty developer, CPE Cell has been committed to preventing global warming by participating in GHG reduction projects for more than 2 decades. CPE Cell recognizes the enormous challenge and urgency of climate change, and focus on the low-carbon and climate-resilient economy in line with the goals of the Paris Agreement. For this ground, CPE Cell has developed the new innovative road map based on block chained system called the Certified Carbon Emission Transaction (CCET) Project to encourage the participation general individuals in order to enhance environmental protection. CPE Cell will dedicate to commit aggressive actions by and for GHG mitigation and related solutions which are contributed to achieve this mission.

씨피이셀은 CDM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한국의 전문 기업으로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전문성을 바탕으로 씨피이셀은 20 이상 온실 가스 감축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지구 온난화 방지에 전념해 왔습니다씨피이셀은 기후 변화의 막중한 도전과 긴급성을 인식하고 파리 협약의 목표에 부합하는 저탄소 기후 복원력이 있는 경제를 위해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환경 보호 효과를 높이고 일반 개인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CCET (Certified Carbon Emission Transaction) 프로젝트라는 혁신적인 블록 체인 방식의 새로운 로드맵을 개발했습니다. 씨피이셀은 온실가스 감축 관련 솔루션에 대한 임무 달성을 위한 적극적인 행동을 취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About Carbon Trade eXchange (CTX):

Carbon Trade eXchange (CTX) is the first global electronic exchange for the voluntary carbon market, operating successfully since 2009, over which time tens of millions of tonnes of CO2 reductions have been transacted, all certified by the major international standards have been securely transacted by corporates, project developers, brokers and NGOs. CTX offers a comprehensive, transparent and secure electronic marketplace for buyers and sellers.  CTX was the first to establish and is today the only exchange with an interface with the UNFCCC CDM Registry for climate projects from around the world, And when combined with its interface with Gold Standard  currently hosts listed projects worldwide, with emission reductions supporting community energy & water access; renewable energy; energy efficiency; sustainable land-use; and forestry. Trading on CTX is 24/7 365 days per year.

Share this Post: